컨텐츠 바로가기

용산시대 '첫 대통령경호관 공채'…20~35세, 토익 700 이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the300]7월1일 원서접수 마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김동우 신우콘크리트산업 대표에게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경호처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대통령경호관 공개 채용을 위한 원서 접수를 7월1일 마감한다고 밝혔다.

경호처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내년 창설 60주년을 앞두고 용산시대를 맞이한 경호처는 세계 속의 경호전문기관을 지향하며 지(知)·덕(德)·체(體) 역량을 골고루 겸비한 우수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라며 "이번 정기공채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 등 윤석열 대통령의 '국민소통 의지'에 발맞춘 경호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해 나갈 인재를 뽑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합격자는 특정직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다. 채용 분야는 경호와 정보통신(전산·통신·정보보안 등 정보통신 관련 지식보유자)으로 20~35세 대한민국 성인 남녀라면 누구나 응시할 수 있다. 다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2급 이상과 공인어학시험 중 1개 이상이 기준 점수(토익 700점), 텝스 340점 등) 이상이어야 한다. 원서 접수는 대통령경호처 인재채용사이트(https://recruit.pss.go.kr) '원서접수' 메뉴에서 응시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7월1일 원서 접수 마감 이후 필수 응시자격요건 확인을 거친 뒤 7월23일 1차 전형인 필기시험(PSAT)을 실시한다. 시험과목은 언어논리영역, 상황판단영역, 자료해석영역이다. 1차 합격자를 대상으로 9월15일(예정) 2차 전형인 체력검정 및 인성검사를 실시하고 2차 합격자에 대한 심층면접 등은 10월 중 진행할 계획이다. 최종합격자는 12월 중 발표된다.

대통령경호처 관계자는 "확고한 국가관과 애국심으로 명예를 소중히 여기며 미래 경호위협에 대비할 '경호관다움'을 실천할 우수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라며 "처음 지원하는 응시자를 고려해 각 전형별 충분한 준비시간을 부여하고자 하는 만큼 관심있는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