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기문란' 질타한 윤 대통령…민주당, 경찰 지도부 면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규정하면서 경찰 내부는 술렁였습니다. 민주당은 이 사태를 정부의 경찰 통제 시도라고 규정하면서 경찰 지휘부 면담에 나섰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출근길 윤석열 대통령은 경찰 치안감 인사 논란은 전적으로 경찰의 잘못이라고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거예요.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