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국인 혼자 45채·8살도 아파트 쇼핑…정부, 첫 '외국인 주택거래'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외국인이 국내 고가 아파트를 쇼핑하듯 사들인다는 소식 계속 전해드렸죠. 40대 미국인이 혼자서 마흔 다섯채를 사들인 경우도 있었습니다. 국내 부동산 규제의 허점을 노린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그동안 내국인과의 역차별 논란이 많았는데요, 정부가 대대적인 투기 차단에 나섰습니다.

임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남의 대표적인 고가 아파트 단지. 전용 408㎡, 89억 원에 달하는 펜트하우스를 지난해 한 30대 중국인이 사들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