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샤람이 먼저" 뺐지만···文 조롱 웹툰 재공개에 '와글와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표현의 자유” vs “명예훼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으로 논란이 됐던 네이버 웹툰 ‘문켓몬스터’가 게시 중단 조치 후 이틀 만에 다시 공개되면서 온라인 상에는 이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네이버 웹툰에는 이달 17일 자유 연재 플랫폼인 도전만화에 게재됐던 ‘문켓몬스터’가 일부 수정돼 다시 올라왔다. 수정된 만화에는 ‘샤람이 먼저다’ 등 문 전 대통령을 희화화 하거나 연상시키는 요소가 일부 삭제됐다.

문켓몬스터는 일본의 만화 ‘포켓몬스터’의 캐릭터 치코리타를 차용했다. 1화뿐인 이 만화에는 한 취업 준비생이 컴퓨터 모니터 화면으로 빨려 들어가 ‘문코리타’를 만나서 벌어지는 내용이 담겼다.

작가는 문코리타에 대해 “많은 것이 베일에 싸여있는 수수께끼의 포켓몬. 전투력은 매우 약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소개했다.

일각에서는 이와 관련해 ‘문코리타’가 문 전 대통령과 치코리타를 합쳐 만든 캐릭터로 그를 조롱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문코리타는 보수 성향의 커뮤니티에서 문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사용되는 용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오전 9시 30분 기준 이 만화에는 7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댓글에는 “고소당해라”, “신고합시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혐오이자 명백한 명예훼손”, “삭제 조치 이뤄져야 할 듯” 등 웹툰 재공개에 대한 비판적인 반응이 적혔다.

반면 일각에서는 “표현의 자유”, “웹툰은 웹툰으로 보자”, “불편하면 안 보면 된다”, “또 발끈하네. 내로남불이다”, “작가의 자유를 보장해 달라" 등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편 해당 웹툰은 정식 작가가 아닌 작가 지망생이더라도 자신의 웹툰을 자유롭게 올릴 수 있는 도전만화 창작 게시판에 게재됐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