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현진, 이준석에 '악수 패싱' 당하자 '어깨 툭'[영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배현진, 다가가 악수 청했지만, 뿌리친 이준석
최고위원회의마다 충돌한 양측, 오늘도 앙금 계속
국민의힘, 혁신위 인선 의결하고 공식 발족
노컷뉴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회의장으로 들어오면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회의장으로 들어오면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최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열릴 때 마다 충돌했던 이준석 당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번에는 '악수 패싱' 장면을 연출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입장하는 모습을 보고 다가가 악수를 청했지만,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손을 저으며 악수를 거부했다. 배 최고위원이 어색하게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지만, 이 대표는 이를 뿌리치고 자리에 착석했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 뒤에 있던 정미경 최고위원과 악수했는데, 자신의 자리로 돌아오던 중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툭 치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살짝 놀란 듯 했지만 추가적인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다.

노컷뉴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두 사람은 최근 비공개 회의 때, 국민의당 몫으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들을 수용할 지 여부와 당 내 혁신위원회 운영 방향 등을 두고 '땡깡', '졸렬', '사조직 오해' 등 거친 발언을 주고 받은 바 있다. 지난 20일 회의 때에는 비공개 회의 내용의 언론 유출 책임을 두고 공개 충돌하며, 회의가 파행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이날 모두발언에서는 서로를 향한 비판을 삼갔다. 이 대표는 "오늘은 당의 혁신을 총괄할 혁신위원회가 출범하는 날이다. 앞으로 혁신위의 활동을 통해서 대선과 지선 승리를 넘어서서 확실하게 저희가 의회에서도 다수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기초를 닦는 역할을 충실이 했으면 한다"고 짤막하게 발언했다.

배 최고위원도 국회 원구성 협상 지연을 비판하며 "불과 몇달전 집권 여당이었던 당이자, 국회 절반이상을 차지하는 다수당인데, 어떻게 책임을 여당인 국민의힘에게만 묻느냐"며 "진지하고 진정성 있는 협상 태도로 어서 테이블에 앉으셔서 민생문제들, 정치적 사안들을 상임위에서 논의하도록 민주당에 조속한 협상과 협의를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다만, 두 사람은 비공개 회의 전환 이후 논의 과정에서 약간의 언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는데 감정의 골이 메워지지 않는 형국이다.

한편,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는 이날 혁신위원회를 구성하는 위원들을 임명하고, 혁신위를 공식 출범시켰다. 위원장은 감사원장 출신의 최재형 위원장이 맡고, 3선의 조해진 의원이 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혁신 위원으로는 김미애·서정숙·한무경·노용호 의원, 이건규 전 제주서귀포호텔 사장, 김종혁 경제사회연구원 미디어센터장, 이옥남 시장경제와민주주의연구소 소장, 정희옥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김민수 사단법인 한국창업진흥협회 협회장, 채명성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 구혁모 경기도 화성시의회 의원, 곽향기 서울특별시 서울시의회 의원,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등이 임명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