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북 울진 산불 3단계 발령...야간에도 진화 작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28일)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행곡리 야산에서 난 불이 밤늦게까지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산림 당국은 진화대원 800여 명과 장비 93대를 투입해 방화선 구축 등 야간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산림청은 현장에 산불 3단계와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도 발령했습니다.

오늘(29일) 0시 기준 진화율은 50%로 추정됩니다.

현재 마을 주민 34명이 주변 마을회관으로 대피하고 보광사 대웅전 1개소가 모두 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