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비대위 혼선, 걱정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투톱'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의 갈등 표출과 관련해 걱정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비대위 긴급 회의 뒤 취재진과 만나 민주당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진통의 과정이라 인식하고 오늘부터 당면한 지방선거 승리와 당의 혁신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두 비대위원장이 그간의 과정과 혼란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을 했다면서, 오늘로써 그간의 여러 문제를 매듭지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