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남미도 뚫렸다…아르헨티나서 원숭이두창 첫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남미에서도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처음 보고됐습니다.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스페인을 방문했던 남성이 원숭이두창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 WHO는 "대규모 전파를 걱정할 단계는 아니"라고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감염자 대응을 신속하게 한다면 손쉽게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준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