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릭 e종목]롯데정밀화학, 최대주주가 지분을 매입하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키움증권은 27일 롯데정밀화학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전날 주가는 8만4400원에 마감했다.

최근 최대주주가 주주가치를 훼손하지 않는 방향에서 롯데정밀화학에 대한 지분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다. 올레핀/방향족/ABS의 부정적 실적이 전망되는 가운데 연결 편입 시 유가와 비교적 상관관계가 작은 정밀화학/무기화학사업이 실적에 추가될 수 있고, 상품으로 폄하되던 암모니아 사업이 중장기적으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며 상대적으로 매출액 규모가 작던 그린소재부문도 의약용/대체육용 수요 증가 및 증설 효과로 높은 수익성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개인적으로는 투자 가성비를 고려 시 최대주주의 지분 매입은 동사 흡수합병보다는 연결 편입이 목적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설명했다.

IFA 등에 따르면 세계 암모니아 트레이딩 물량은 작년 1840만t 수준에서 매년 10% 성장을 지속하며, 2050년에는 2.4억t에 육박할 전망이다. 벙커링/해상운송 연료, 암모니아 혼소 발전, 수소 운송 등의 용도 증가에 기인한다. 롯데정밀화학과 최대주주는 암모니아의 수요 증가 및 기존 생산 거점 등을 고려 후 국내 권역거점별로 그린/블루 암모니아 사업 등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ECH 시장의 수급 타이트 현상은 올해와 내년에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한화솔루션 등 ECH 업체들의 증설이 제한된 가운데 신규 에폭시 수지 공장이 올해와 내년에 차례대로 가동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또한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 재개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역내 글리세린 가격은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유럽 등 역외 지역이 높은 수요를 지속하고 있고, 식품 대 연료에 대한 논쟁 지속으로 글리세린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롯데정밀화학의 프로필렌 공법의 경제성 우위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롯데정밀화학의 염소계열 주요 제품인 ECH/가성소다는 내수 판매 비중이 커 수출 운임 등 물류비 급증이 실적에 부정적으로 작용하지 않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