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루나' 투자자 본격 고소전…권도형 행방 '묘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루나' 투자자 본격 고소전…권도형 행방 '묘연'

[앵커]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를 샀다가 큰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잇따라 고소에 나섰습니다.

처음부터 위험성을 알면서도 가상화폐를 운용했다는 건데요.

정작 이 가상화폐를 개발한 권도형씨의 행방은 묘연한 상황입니다.

김예림 기자입니다.

[기자]

58조 원이 증발하면서 국내에서만 28만여 명이 피해를 본 이른바 '테라·루나 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