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그룹, 다보스포럼서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 비전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영조 사장 "현대차,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책임 다 할 것"

더팩트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24일(현지시간) 다보스포럼에서 인간중심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그룹)이 지난 22일부터 26일(현지시간)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참가해 인간중심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영조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현지시간 24일 다보스포럼에 발표자로 참가해 인간중심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비전을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다보스포럼은 '전환점에 선 역사'를 주제로 열렸으며,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이후 2년여 만에 대면회의로 운영됐다.

지영조 사장은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는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모빌리티 서비스들이 상호 연결되도록 서비스 플랫폼 구축부터 개별 서비스 개발까지 조율하며 책임을 다해야 한다""라며 "완성차 회사, 부품사, 모빌리티 기업 등이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비유기적으로 산재돼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의 주요 역할로 △교통수요 변화 분석에 기반한 서비스 구현 △유기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통합 모빌리티서비스 플랫폼 구축 △교통약자도 소외되지 않도록 아우르는 포용적인 서비스 개발 등을 제시했다.

현대차그룹 역시 인간중심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먼저 올해 1월 싱가포르 정부산하기관인 JTC와 '미래 교통수요 분석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고 최적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필수적인 미래 교통수요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이를 바탕으로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스마트 산업단지인 주롱혁신지구에서 각 지역에 맞는 수요 응답형 버스, 자율주행 버스, 로보택시 등 최적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출할 계획이다.

앞서 2020년 9월부터는 인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추진했다.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는 승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수요 응답형 버스, 전동 킥보드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해 스마트폰앱 하나로 이용 가능한 모빌리티 및 통합 결제 서비스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2021년 8월 세계경제포럼의 프로젝트와 연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카헤일링(차량호출) 서비스 'EnableLA'를 시범 운영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완성차 업체로서 이바지할 수 있는 차량 및 차량 내 기술 측면의 개선점을 도출해 향후 출시할 차량과 서비스에 적용하며 다양한 교통약자를 포용하겠다는 계획이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