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정원 "北, 김정은 집권 이후 2종 이상 탄도미사일 동시발사는 최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정원 "핵 실험 포함한 北 추가 도발 가능성 있어 면밀 감시"
"北, 한미정상회담 반발과 핵 개발 중단없이 한다는 의도 시사"
"핵 기폭 장치, 풍계리 이외 지역에서 핵 폭발 수단 검증한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3발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힌 2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합참은 미사일 종류, 비행거리 등 추가 제원과 특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2022.05.25. jhop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지원 홍연우 기자 = 국가정보원은 25일 북한이 오늘 오전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3발 중 첫 번째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으로 추정한다고 확인하면서 김정은 집권 이래 2종 이상 탄도미사일을 동시 발사한 경우는 최초라고 했다. 또한 이번 북한의 ICBM발사는 한미정상회담 반발과 코로나19 위기에도 핵, 미사일 개발을 중단없이 계속한다는 의도를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 이은 비공개 현안질의에서 "한미정상회담 전후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면밀히 주시해왔다"면서 "핵 실험 포함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있어 북한의 도발을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고 한 보고내용을 국회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은 북한이 오늘 오전 6시 정각, 6시 37분, 6시 42분에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고 한다. 한미정보당국국과 공조해 구체적 제원과 및 ICBM 여부를 분석 중이라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한미당국에 따르면 2차 발사는 고도 약 20km에서 소실돼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일본은 성공했다고 하지만 한미당국 발표가 좀 더 신뢰성이 있다고 보고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정은 집권 이래 2종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동시 발사한 최초 사례이며 금년 들어서 총 15회, 23발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발사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핵 기폭 장치에 대한 실험에 대해서는 "풍계리 이외 지역으로 얘기햇는데 사실 그정도의 기폭 장치 실험을 하는 것은 폭탄 몇개 터트려도 되는 것"이라면서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시험해온 연장선상에서 다양한 핵 폭발 수단 검증한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핵 기폭 장치 위치는 공개가 제한됐다고 밝혔다.

핵 실험이 얼마나 임박했는지에 대해 묻자 김 의원은 "기폭 장치가 7차 핵실험 징후냐, 그럴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예년에도 기폭장치 실험 바로 핵 실험으로 이어지지 않은 전례가 있다고 한다"고 답했다.

추가적인 핵실험 징후가 보이는 지 대해 "그런 것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보고하고 있지 않았다. 한미 정보 자산 노출되는 것도 극도로 꺼리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실행되기 전까지는 노출을 극도로 꺼린다"고 김 의원이 답했다.

하 의원은 "미사일 실험을 오늘 한 시점 의미 중 하나는 코로나19 최악의 상황은 벗어났다"면서 "북한이 현재 코로나로 인해 굉장히 힘들고 다른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태처럼 얘기하는 데 실제로 최악의 상황이 끝나 미사일을 쏠 수 있는 여유가 충분히 있다는 걸 시위한 의미도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hong1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