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가 죽다니"…미 초등학교 총기난사 희생자 가족들 절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생사 파악 못한 가족들은 발만 동동…"제발 살아있기만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24일(현지시간) 사망자·부상자의 가족들이 밤 늦은 시각까지 침통한 모습으로 당국의 공식 발표를 기다렸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시민 센터'에서는 당국이 하나둘씩 희생자 이름을 내놓을 때마다 실낱같던 기대가 절망으로 바뀐 가족들의 절규가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