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액 후원금" vs "취업 청탁"...지도부까지 '고공전' 가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주요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특히, 최대 격전지 경기도지사 선거에선 김동연 후보의 '후원금 의혹'과 김은혜 후보의 '취업 청탁 의혹'을 놓고 여야 지도부까지 나서 난타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은혜 후보의 KT 전무 시절 '취업 청탁' 의혹을 엄호하는 데 집중했던 국민의힘이 역공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쌍방울 전직 임원들에게서 받은 고액 후원금 문제를 공론화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