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RNG에 되갚아 준 '페이커' 이상혁, 4강? "누가 올라오든 상관없어" [MSI 202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페이커' 이상혁과 '케리아' 류민석이 RNG에 복수한 소감을 전했다.

24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럼블 스테이지 5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5일차 여섯 번째 경기에서 RNG를 상대한 T1은 경기력을 완전히 회복했다는 것을 증명하듯, 모든 라인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완벽하고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인터뷰에서 이상혁은 "이번에 꼭 이기고 싶었는데 승리해서 기분 좋다. RNG한테 졌을 때 너무 분했는데 되갚아 줘서 다행이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류민석은 "1라운드 때도 RNG가 잘해서 저희가 진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아서 저희가 할 것만 잘하면 이길 거라고 생각했다. 1라운드 때는 저희가 너무 못해서 졌지만 이번에 이기게 돼서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잠시 부진했던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류민석은 "어제까지는 저희가 자신감 없고 확신 없는 플레이를 많이 보여줬는데, 피드백 과정에서 자신감과 확신을 얻고 경기에 임했다"라고 밝혔다.

이상혁은 "저희가 그동안 원래 실력이 안 나왔다. 민석이가 말한 대로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하는 걸 많이 얘기했고, 조합 부분이나 다방면에서 건전한 토론을 잘했기 때문에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RNG전을 회상하던 이상혁은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고, 미드에서 연습해 보고 싶었던 구도가 나와서 '연습 잘 되겠네'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노틸러스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류민석은 "노틸러스는 본인이 주도적으로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팀원들이 잘해줘야 좋은 플레이가 나오는 챔피언이다. 저도 그렇고, 팀원들도 그렇고 모두가 잘해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상혁은 '4강에서 어떤 팀을 만나고 싶냐'는 질문에 "어떤 팀이 올라와도 상관없다. 전에 G2한테 패배하긴 했지만, 지금은 무섭지 않다. G2를 또 만나게 된다면 빠르게 이기는 게 목표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류민석 역시 "누구를 만나든 상관없다. 어떤 팀을 만나든 빠르게 끝내고 싶다"라고 밝혔다.

오는 27일 시작되는 '2022 MSI' 4강. 이상혁은 "저희가 이번 럼블 스테이지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발전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류민석은 "많은 분들이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열심히 준비해서 결승까지 가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