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S이니마가 칠레 사막에 지은 담수플랜트…GWI '올해의 담수 플랜트'로 뽑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칠레 아타카마 해수담수화시설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S건설의 수처리 자회사인 GS이니마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4일 GS건설은 "물 산업 조사기관인 GWI(Global Water Intelligence)가 지난18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한 '2022 글로벌 워터 어워드'에서 GS이니마의 칠레 아타카마 해수담수화시설을 '올해의 담수 플랜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GWI는 세계적 권위의 물 산업 관련 기관으로 매년 전 세계 담수 플랜트 및 회사를 대상으로 플랜트 부문·계약부문·기업부문 등 10개 부문에 걸쳐 수상기업 등을 선정한다.

아카타마 해수담수화 플랜트는 칠레 북부 아카타마 사막의 코피아포 지역에 건설한 해수담수화플랜트다. 아카타마 사막은 연간 강수량이 제로(0)에 가까울 정도로 건조해 만성적인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는 지역이다. GS이니마가 건설한 해수담수화플랜트는 하루 3만8880㎥ 규모의 담수를 생산해 21만명에게 식수를 공급하는 시설로 지난 2월 완공됐다.

매일경제

칠레 아타카마 해수담수화시설 내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WI는 아카타마 해수담수화플랜트에 대해 "설계의 혁신과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갖춘 가장 현대적인 해수담수화 플랜트"라며 "해수 펌프 효율을 극대화해 2.63kWh/㎥의 낮은 에너지 소모율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는 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또 "바위가 많은 절벽 해안가에 위치해 바닷물을 끌어오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마이크로 터널링 기술과 최첨단 해저 시설을 통해 이를 극복하고 고품질의 담수를 제공했다"며 GS이니마의 기술력을 인정했다.

GS이니마는 이번 수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수처리 업계에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GS이니마는 지난 2019년 브라질법인을 통해 브라질1위 업체인 'BRK 암비엔탈'의 산업용수 사업부문을 인수해 남미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020년에는 오만에서 운영 계약 금액만 총 2조5000억여원에 이르는 알 구브라 3단계와 바르카 5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IWP) 프로젝트를 수주해 중동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올해는 베트남 남부의 롱안성 공업용수 공급업체인 PMV(Phu My Vinh Investment & Construction JSC) 지분 30%를 인수해 동남아시아로 시장을 확대한 바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GS이니마가 이번 수상으로 해수담수화 기술에서 세계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게 됐다"며 "해수담수화 사업은 ESG시대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으로 이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