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승희 ‘현금 동원’ 권리당원 불법 모집 의혹 불거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개월 동안 권리당원 해달라 10,000원씩 건네

더팩트

민주당 우승희 전남 영암군수 후보가 도의원 당시 박 모 씨에게 열 달 동안 현금을 동원해 권리당원 모집을 요구했다는 내용의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와 파문이 일고 있다./영암=홍정열 기자


[더팩트 | 영암=홍정열 기자] 6·1지방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 유포 및 권리당원 이중투표 권유 등 불공정 논란으로 선관위와 검찰에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우승희 전남 영암군수 후보가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최근 <더팩트>가 입수한 내용에 따르면 우승희 후보는 지난해 권리당원 모집 당시 현금을 동원해 당원 모집을 요구했다는 글이 박 모 씨 페이스북에서 공유돼 파문을 낳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올해 민주당 영암군수 후보로 나서기 위해 현금을 동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권리당원 모집시 불법이 있었음을 폭로했다.

그는 자신의 글에서 "영암 우승희, 목포 *** 다음 선거 때 반드시 안동에 가서 출마하시라. 군민들 후려서 당원 명부 작성케 하지 말고…"

이어 "만나는 마을 분들마다 하시는 말씀! 우승희가 이재명 지지하는 줄 알았으면 안 써줬제. 열 달 동안 권리당원 해달라 만원씩 주길래 이낙연 지지하는 줄 알고 써 줬등만 ***지지한다고? 겁나 웃껴불구만잉…"

그는 또 "입당원서 들고 다니신 분, 나한테도 권리당원 써달라길래 정신차리라며 사정없이 퍼부서붐. 대꾸도 못하길래 짠해서 밥 사줌"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박 씨는 글에서 우승희 당시 도의원이 권리당원 해달라며 10개월 동안 10,000원씩 줬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당시 페이스북에는 이 글에 대해 좋아요 14명, 댓글 13개, 공유 2회 기록이 담겼다.

우승희 후보는 배우자와 함께 이중투표 권유, 전동평 군수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단톡방 가입 이중투표 권유 확인 등의 의혹이 불거져 선관위와 검찰에 고발된 상태이다.

여기에 권리당원 불법 모집이란 새로운 의혹이 불거지면서 또다시 불공정 시비를 낳고 있다.

민주당 지역 관계자는 "도의원 등은 작년 8월까지 권리당원 모집 마감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감옥 갈 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우승희 후보에게 전화를 했지만 닿지 않았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