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취 30대女, 강남 한복판서 술 마시던 10명에 흉기 휘둘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술취해 기억 안나"…경찰, 불구속 입건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한 밤중 술을 마시던 여성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1일 밤 12시5분쯤 강남구 역삼동의 한 공원에서 술을 마시던 여성 10여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일면식이 없던 피해자들에게 “왜 나만 빼고 술을 마시냐”고 말하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일행 중 일부가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경상을 입었지만, 흉기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