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박지현의 업적은 뭘까” 대놓고 조롱…‘조주빈 추정’ 블로그 게시물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주빈 작성 추정 블로그 게시물 논란…박지현 겨냥 “얼마나 업적 대단하길래”

법무부 “규율위반 확인되면 엄정 처리”

세계일보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으로 징역 42년이 확정된 조주빈(26).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으로 징역 42년이 확정된 조주빈(26)이 지난 2월에 이어 또다시 ‘옥중 블로그’를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n번방’ 사건을 처음 공론화한 ‘추적단불꽃’ 출신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듯한 내용이 이번 글에 포함됐다.

앞서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A씨는 지난달 29일 네이버 블로그에 ‘또 들어가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블로그에는 지난 2월 ‘조주빈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온 바 있다.

A씨는 글에서 “도대체 업적이 얼마나 대단하길래 스물여섯 지현이는 정치계에 샛별처럼 떠오를 수 있었을까”라고 물었다. 여기서 ‘지현이’는 박 위원장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계속해서 “추적단의 업적과 주장을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잠재적 지도자가 정의의 수호자였는지 허풍쟁이였는지 정도는 우리사회와 구성원 모두를 위해 검증해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질문을 더했다.

박 위원장을 두고는 “요새 위기를 맞이한 민주당에 구원 투수로 깜짝 등장해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다”며 “보여주기식 ‘공동’직이기는 하지만 과반 의석수를 지닌 거대 당의 비대위원장이라니 어마어마하지 않느냐”고 반응했다.

글에는 “박지현과 그 일당이 수사력을 갖췄나, 권한을 위임 받았나, 기술·지식 등 전문성을 갖췄나”라며 “박지현과 그 일당이 세운 진실 된 공적업적이란 무엇일까”라는 내용 등도 담겼다.

게시글엔 조주빈의 이름이 담긴 개인편지표도 첨부됐다.

법무부는 “블로그에 게재된 자료의 습득·반출 경위 등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 규율위반 행위가 확인되면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위원장은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제가 민주당 비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이유 중 하나가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서였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대선에서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디지털성폭력근절특위 위원장을 거쳐 공동 비대위원장에 임명됐다.

당시 박 위원장은 “지금의 형법과 형사소송법으로는 디지털 성범죄 대응에 부족함이 많다”며 “디지털 성범죄 싹을 도려낼 수 있는 첫걸음이 오늘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