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호영 거취 '촉각'‥"시간이 좀 더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국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이 민주당의 양보로 마무리되면서, 이제 관심은 임명이 보류된 정호영 보건복지장관 후보자에게로 쏠리고 있습니다.

김건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민의힘이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당의 공식 입장을 대통령실에 전달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거취 문제는 본인이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 생각하고 있고요.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 의견이) 정호영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