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덕수 총리 "노력하는 정부 아니라 잘하는 정부 돼야…국민 위해 혼신 다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로 임명된 한덕수 총리는 "노력하는 정부가 아니라 일 잘하는 유능한 책임 정부가 되어야 한다"며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오직 국민만 바라보며 국민 행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유능한 정부는 큰 정부, 작은 정부의 문제가 아니다. 국민 세금이 아깝지 않게 일하는 정부여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