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범죄도시2’ 355만↑ 신드롬 시작...천만 영화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영화 ‘범죄도시2’의 신드롬이 시작됐다. 개봉 첫 주 누적관객수 355만 899명을 동원하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입증했다.

영화는 마블 히어로물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의 첫 주 관객수 349만 7393명을 뛰어넘으며 ‘천만 영화 ‘겨울왕국2'(2019)이후 한국 영화 및 외화 통틀어 개봉 첫 주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우는 기염을 토했다. 역대 흥행 2위인 1600만 관객 동원작 ‘극한직업’(2019)의 개봉 첫 주 313만 9563명 기록도 훌쩍 뛰어넘으며 팬데믹 이전의 흥행 신기록을 다시 세웠다.

개봉 2일 만에 100만 돌파, 4일째 200만, 5일째 300만의 흥행 속도 및 개봉 첫날 관객수, 개봉 첫 주 관객수, 일일 관객수의 최다 관객 동원을 하며 무려 3년간 모든 한국영화 흥행 신기록을 모두 새롭게 썼다. 조만간 ‘반도’(2020)의 최종 스코어 381만2455명도 뛰어넘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CGV 골든에그지수 99%, 롯데시네마 평점 9.8, 메가박스 평점 9.4를 기록하고 있다. 전편을 뛰어넘는 폭발적 반응으로 벌써부터 패러디와 밈이 빠르게 SNS를 통해 양산되는 추이를 보여주며 인기 시리즈의 진가를 뽐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범죄 액션물이다.

한편, '닥터 스트레인지:대혼돈의 멀티버스'는 11만6456명을 동원해 2위를 유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547만2107명이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