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 '나토 가입 신청' 티켓 끊은 핀란드에 '가스' 끊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루블화 대금 거절" 공식입장에도

"에너지 보복성 카드" 해석 지배적]

머니투데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뉴스1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신청한 핀란드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했다. 핀란드의 루블화 대금 지급 거절에 대한 조치라는 것이 러시아 측 공식 입장이지만, 나토 가입 신청에 따른 보복성 조치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2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핀란드 국영 에너지회사 가숨은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인 가스프롬이 핀란드로 보내던 가스를 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으로 21일 오전 4시부로 끊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전했다.

또 다른 핀란드 국영 가스 공급회사 가스그리드도 이날 "러시아에서 핀란드 동부 이마트라로 들어오는 가스가 차단됐다"고 발표했다. 러시아에서 핀란드로 보내는 가스는 국경 도시 이마트라로 들어온 뒤 핀란드 전역으로 퍼진다.

이와 관련 러시아 가스프롬은 "핀란드 국영 에너지 회사인 가숨으로부터 20일까지 루블화로 대금을 받지 못해 가스 공급을 완전히 중단했다"는 입장을 냈다. 러시아가 유럽 국가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한 것은 헝가리와 불가리아에 이어 이번에 3번째다.

지난달 가스프롬은 유럽 국가들에게 향후 가스 대금을 유로화 대신 루블화로 결제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 국가들의 각종 금융 제재 등을 피하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핀란드 가숨 등 상당수 유럽 국가 에너지 기업들이 러시아의 루블화 요구를 거부했고, 이에 가스프롬은 "어떠한 가능한 수단으로라도 이익을 방어하겠다"고 밝혔다.

핀란드 정부는 러시아의 가스 공급 중단에도 타격이 크지 않으며 차분히 대응책을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핀란드 내 러시아산 가스의 연간 에너지 소비 기여분은 5%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숨 측은 "다가오는 여름철까지 발틱 커넥터 파이프라인을 통해 고객들에게 가스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발틱 커넥터 파이프라인은 발트해 국가들 간 가스공급망이다. 또 핀란드는 지난주 미국에 본사를 둔 엑셀레이트 에너지와 LNG(액화천연가스) 터미널 선박의 10년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외신들은 러시아가 핀란드의 나토 가입 신청 직후 이틀 만에 가스 중단 조치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핀란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74년간 군사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고 나토 가입을 결정했다.

박진영 기자 jy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