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 ‘AI 2.0′ 선언…”똑똑함 넘어 인간과 공감하는 인공지능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융합기술원 AI 연구소에서 열린 '9회 KT 디지코 스터디'에서 질의에 답하는 배순민 소장과 연구진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는 ‘초거대 AI’에 기반해 자사의 모든 AI 서비스를 발전시키겠다는 ‘KT AI 2.0′ 연구 방향을 22일 공개했다. KT는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KT 융합기술원 AI2XL 연구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를 설명했다.

초거대 AI는 ‘인간의 뇌 구조를 닮은 AI’라는 게 KT 설명이다. 초거대 AI는 대용량 연산이 가능한 슈퍼 컴퓨팅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하고 종합적·자율적으로 사고, 판단할 수 있다.

배순민 AI2XL 소장(상무)은 간담회에서 “KT가 모토로 내세운 것은 ‘비욘드 AI’, 즉 한계를 뛰어넘는 AI를 보여주겠다는 것”이라며 “단순히 이성적이고 똑똑한 AI뿐 아니라 감성적인 AI와 사용자 경험(UX)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배 소장에 따르면 KT는 AI가 사람 언어를 이해하고 데이터를 토대로 언어 생성을 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시끄러운 곳에서 불완전한 문장을 말해도 문맥을 추론해 이해하는 한편 과거 사용자와 나눈 대화의 기억을 되살려 공감대를 끌어내고, 영상이나 사진을 활용해 소통하는 일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배 소장은 이런 기술을 ▲차세대 AI콘택트센터(AICC·AI 기반 고객센터) ▲기가지니(AI 스피커) ▲지니버스(자체 개발 메타버스) ▲AI로봇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등 서비스 분야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초거대 AI 모델 개발에는 KT의 산학연 AI 연구 협력체 ‘AI 원팀’이 투입돼 다자간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AI 원팀에는 LG전자, 한국투자증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카이스트 등이 참여하고 있다.

배 소장은 “KT와 AI 원팀은 대규모 AI 연산 인프라를 구축하고 향후 2000억 파라미터(매개변수) 이상 모델까지 가능하도록 인프라 규모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비즈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융합기술원 AI 연구소에서 열린 '9회 KT 디지코 스터디'에서 연구 방향을 발표하는 배순민 소장.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간담회에 앞서 KT는 취재진에 AI2XL 연구소의 핵심기술 개발 현장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연구진은 상용화 예정인 청각·언어·시각지능 기술을 시연했다.

KT는 청각 기술로 독자 개발한 한국어 E2E(End to End) 음성인식 시스템을 소개했다. 음성인식기는 유튜브에 올라온 약 2분 분량의 뉴스 리포트 영상을 5초 만에 글자로 옮겼다. 현재 미완성 단계로 음성을 100% 정확히 인식하지는 못하지만 학습 데이터가 많아질수록 성능이 좋아질 거란 게 KT 설명이다.

아울러 고객센터에 들어오는 문의·요청 사항을 인간 상담사 연결 없이 자동으로 처리하는 데 활용 중인 ‘라지 AI’, 폐쇄회로TV(CCTV)에 촬영된 차량·이륜차·보행자를 실시간으로 가려낼 수 있는 시각지능 AI 등도 소개했다.

이들 기술을 구현할 초거대 AI를 올해 내로 상용화하고 디지털 휴먼 등 시각적 상호작용을 통해 AI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것이 ‘KT AI 2.0′이라고 배순민 소장은 설명했다.

배 소장은 “AI는 더는 실험실 단계의 시범적 기술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며 “사용자들이 초거대 AI를 즉시 활용할 수 있도록 빠른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정석 기자(standard@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