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尹과 난 married up"…알고보니 김건희 띄운 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칭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married up’이라는 표현을 쓰면서다.

이날 한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국립중앙박물관 공식 만찬에 앞서 윤 대통령 부부와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는데, 윤 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한 남자들이다”라고 인사하며 웃었다고 한다.

중앙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신라관에서 금관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언론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언급과 관련, “보통 남자들이 자신을 낮추면서 부인을 높이는 표현”이라며 “남자보다 훨씬 훌륭한 여성을 만나 결혼했다는, 유머러스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가 “조만간 다시 뵙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인사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 오시면 뵙기를 바란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박물관을 함께 관람하고 떠난 뒤에도 만찬 자리에서 윤 대통령에게 다시 김 여사 얘기를 꺼내며 거듭 “뷰티풀(beautiful. 아름답다)”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전시 기획자로 활동했으며, 미국 국립 박물관 등에서 작품을 대여해 마크 로스코 전(展)을 연 사실도 알고 있었다고 한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여사는 애초 바이든 대통령에게 박물관 여러 작품들에 대해 직접 안내할 예정이었으나,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보다 20분가량 늦게 끝나 불발됐다.

김 여사와 두 정상은 경천사지 10층 석탑,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녕4년명동종 등 박물관 소장품 세 점을 함께 둘러보는 데 그쳤다.

신라 시대 반가사유상 두 점이 있는 ‘사유의 방’도 관람하지 못했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김 여사가 한국 역사와 문화에 관해 설명할 기회를 가지려 했으나, 시간이 부족해 약식으로 관람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