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美 “한국의 쿼드 추가 현재로선 고려 안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백악관서 열린 ´쿼드´ 첫 대면 정상회의 - 제76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주말인 지난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쿼드의 첫 대면 정상회의. 왼쪽 국기대 앞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그 오른쪽으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이 자리했다. 정상들은 중국을 겨냥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중요성을 확인하며 4개국의 연대를 강조했다.워싱턴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고위 당국자는 쿼드(Quad)에 한국을 추가하는 문제에 대해 지금은 쿼드 자체를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국의 쿼드 추가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22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동행한 백악관 기자단과 한 브리핑에서 “현재로선 한국의 쿼드 추가는 고려하지 않는다”면서 “새 회원국을 생각하기보다는 (쿼드가) 이미 제시한 것들을 발전, 강화하는 게 지금의 목표”라고 말했다.

쿼드가 정상급 회의체로 격상된 지 오래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회원국을 추가하기보다는 쿼드가 내놓은 기존 의제를 발전시키고 내실을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취지다.

미국은 그간에도 관련 질문에 쿼드에 회원국을 추가하는 ‘쿼드 플러스(+)’는 아직 추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고위 당국자는 전날에도 동행 기자단에 한국의 쿼드 참여에 대해 “앞서나가고 싶지 않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쿼드는 미국·일본·호주·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로, 24일 일본에서 이들 4개국 정상의 두 번째 대면회담이 열린다. 화상 회담까지 포함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벌써 네 번째다.

손지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