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파구 ‘우리동네 돌봄단’ 확대 복지안전망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민 이웃 안부 직접 살피며 복지사각지대 발굴, 복지서비스 연계 지원...기존 8개 동에서 15개 동으로 확대…5월27일까지 50+포털에서 참여자 모집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가 복지 사각지대 및 사회적 고립가구를 돌보는 ‘우리동네 돌봄단’을 추가 선발, 확대 운영해 촘촘한 복지안전망 강화에 나선다.

지역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로 구성된 ‘우리동네 돌봄단’은 정기적으로 관내 취약계층을 방문해 안부확인, 상담 등 관리하는 활동을 한다.

이를 통해 위기가구를 발굴해 동주민센터 사회복지전담공무원에게 즉시 알려 복지서비스 지원을 연계하는 역할까지 도맡는다.

구는 복지대상자가 밀집한 7개 동(거여2동, 마천1·2동, 오금동, 방이2동, 송파1동, 삼전동)에서 2021년 우리동네 돌봄단 35명을 구성한 것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석촌동을 추가해 현재 총 8개 동에서 돌봄단 37명이 활동하고 있다.

오는 6월부터는 풍납1동, 송파2동, 가락본동, 가락2동, 장지동, 위례동, 잠실본동에도 돌봄단 31명을 추가 선발해 총 15개 동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한다.

‘우리동네 돌봄단’은 지역 내 고독사 위험군,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등을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푸드뱅크나 푸드마켓, 후원업체 등 민간자원 연계까지 영역을 넓혀 지역사회 돌봄에 앞장서게 된다.

지역 복지에 관심이 많은 만 40~67세 송파구민 누구나 ‘우리동네 돌봄단’으로 활동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27일까지 50+포털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구는 접수에 따라 동장 추천을 통해 선발기준에 적합한 자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활동기간은 6월2일부터 12월31일까지 총 7개월이다. 주 3회, 일 4시간 이내, 월 48시간 이내 근무하며 활동비 월 22만원과 상해보험료 및 교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활동 수행 후 매주 활동일지 등을 동주민센터에 제출, 매월 동별 자치모임에 참여해 우수사례나 특이사항 등 사례를 공유해야 한다.

구 관계자는 “주민들로 구성된 ‘우리동네 돌봄단’이 어려운 이웃을 가까이서 살피고 소통하며 복지공동체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힘을 모아 위기가구와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힘써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