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미시간 토네이도로 2명 사망…비상사태 선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미시간주 북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2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와 함께 막대한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시간주에서 토네이도로 2명이 숨지고 44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미시간주 소도시 게일로드를 덮친 이번 토네이도는 이동식 주택이 밀집한 공원을 지나면서 피해를 키웠다. 사망자 2명은 모두 이동식 주택에 살던 70대라고 주 당국은 전했다. 사상자 외에 실종자도 1명이 있다.

토네이도로 이 지역의 이동식 주택단지 95%가 파괴됐을 뿐 아니라 여러 건물의 지붕과 벽이 뜯기고 자동차가 뒤집히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게일로드에서만 6500가구가 여전히 정전 상태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주지사는 피해가 발생한 오스테고카운티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