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1 지방선거 후보자에게 듣는다]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 ...4차산업혁명 전략업종 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북부권 천안·아산지역을 대한민국의 디지털 수도로 육성하고, 삼성 같은 초일류 기업을 유치해 미래 먹거리를 책임지겠습니다.”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는 충남은 국토의 핵심지역으로 지정학적 장점을 살려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100만평 규모에 초일류 기업을 유치하고, 성환종축장 부지에 4차 산업혁명 전략업종을 유치해 지역경제의 기반을 다지겠다. 또 디지털 혁명을 이끌고 반도체, 자율주행차 등 관련 첨단기업을 육성해 미래 먹거리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충남이 필요한 경제정책과 공약이 있다면.

△무엇보다 권역별 균형발전이 중요하다. 천안·아산지역을 디지털 수도로 육성하고 서산·태안·당진·보령·서천권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해 '국제해양레저관광벨트'로 구축하겠다. 백제문화가 살아 숨 쉬는 천년고도 공주·부여와 청양은 '문화명품관광도시'로 만들겠다. 그리고 홍성·예산은 내포신도시를 중심으로 수도권 공공기관을 유치해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육성한다. 논산·계룡·금산은 국방부와 육군사관학교 등을 유치해 '국방클러스터'로 키워가겠다.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은 김태흠의 약속이다. '힘센 추진력'으로 반드시 약속을 지키겠다.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은.

△디지털 전환이 급물살을 타면서 우리 산업 전반의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한 여러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지 않으면 세계와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소프트웨어(SW)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솔루션 등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을 구축·활용해 4차 산업을 선도하는 디지털 혁명 충남을 만들어 가겠다. 소상공인 위드코리아 금융지원, 충청권 이차전지 기술 실증 평가지원 플랫폼 구축, 초실감 디스플레이용 스마트센서 모듈 기술지원 플랫폼 구축, 그린수소 생산 수전해 부품개발 지원 플랫폼 등도 구축해 기업이 세계 일류로 성장할 수 있도록 폭넓게 지원하겠다.

-지역 제조업 육성을 위한 전략을 소개해 달라.

△천안·아산지역에 210만평 규모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를 조속히 추진하겠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율주행차 등 산업 특성과 미래수요를 반영해 첨단기업을 육성,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성환종축장 부지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전략업종을 유치해 특화개발을 할 생각이다.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자동차연구원 중심 자율주행차, 지능형 로봇 등 연구소 및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4차 산업 밸리로 육성하겠다.

-민선 8기 도정의 핵심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민주당 도정 12년간 인구 유출, 성장 정체로 충남 경제가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소득의 역외 유출은 30조5000억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준이다. 충남혁신도시 지정 1년 6개월이 지났지만, 공공기관 유치는 하나도 못 하는 무능을 드러냈다. 충남 제일 도시 천안의 관문인 천안역사는 20여년 간 임시 건물 상태로 낡고, 좁아 이용하는 시민 불편은 커지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줄기를 놓치면 충남의 발전은 기대하기 어렵다.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리더십이 있어야만 세계와 경쟁하고 거센 도전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민선 8기 충남 도정은 첨단산업 육성과 일류기업 유치를 기반으로 하고, 권역별 동반발전을 꾀하는 데 집중하겠다. 더는 밋밋한 리더십에 충남 도정을 맡길 수 없다. 구호가 아니라 신속한 판단력과 과감한 결정력이 필요하다. 도정과 국정을 일치시켜 충남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저 김태흠이 충남의 아들 윤석열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장점을 십분 활용해 충남 발전을 이끌겠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