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시 1만명대... 확연한 코로나 감소세, 2주전보다 2만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지난 10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의 한 카페에 장미꽃이 활짝 피어 방문객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제주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21일 오후 9시까지 1만8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만877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2만3092명보다 4322명 줄어든 수치다.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지난 15일 1만2917명으로 1만명대 초반까지 내려갔다가 16일∼17일 3만명대로 다시 늘었다.

이후 18일부터 전날까지 2만명대에서 계속 감소하다 이날 6일 만에 다시 1만명대로 떨어졌다.

동시간대 집계에서 1주일 전인 14일(2만4945명)보다 6175명 감소했다. 2주일 전인 지난 7일(3만8735명)보다는 절반 이상인 1만9965명 감소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늘겠지만, 1만명대에 머물거나 2만명 초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7773명(41.4%), 비수도권에서 1만997명(58.6%)나왔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