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한동훈 취임 영상 130만뷰? 저도 116만뷰 영상 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숫자가 무엇이 그리 중요한가 말씀 드린 것”

세계일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취임식 유튜브 영상 조회수가 130만회를 넘었다는 소식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가 인사청문회에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문 질의한 영상도 116만뷰가 나왔다”라고 깎아내렸다.

고 의원은 지난 19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과 한 장관 취임식 영상 관련 열띤 토론을 벌였다.

허 의원은 “한 장관 취임식 영상이 놀랍게 130만뷰를 돌파했다. ‘한동훈 효과’라는 말도 나오는데, 이미 국민이 환영하는 법무부 장관이 됐다”고 단언했다.

그러자 고 의원은 “130만 뷰를 얘기하셨는데 이런 얘기 하는 게 적절한가 싶다”면서 “(국민이) 많이 보실 수 있다. 그렇게 따지면 제가 인사청문회에서 정호영 후보자에 대해서 청문질의를 했던 게 116만 뷰가 나왔다. 그럼 이것도 국민들에게 다 인정되는 것이니 그러면 이 사람을 경질하는 것이 맞을까”라고 되물었다.

허 의원은 “비교는 비교 기준이 같아야 한다”면서 “저는 (한 장관의) 취임식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는 “예를 들어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식이 5년간 조회수가 68만회, 윤석열 대통령이 10일간 60만회”라면서 “대부분 취임식은 우호적 댓글이 달리는 편이다. 그런데 이를 추월한 한 장관은 130만뷰를 했다는 말을 한 것이지 예능하고 다큐하고 비교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물었다.

세계일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의원은 “제가 이를 지적한 것은 그 숫자가 무엇이 그렇게 중요한가라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이건 몇 개고, 몇 개고 그런 것은 벗어났으면 좋겠다”라고 맞받았다.

이날 고 의원은 한 장관에 관해 “이해충돌, 위장전입, 농지법 위반, ‘부모 찬스’ 논란 등 너무 많은 게 하나도 해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국민, 여론, 언론, 야당의 목소리를 일절 듣지 않고 귀를 막는 윤석열 정부가 과연 협치를 이야기할 수 있는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일갈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