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땡큐 삼성' 외친 바이든 "반도체 공장, 양국 협력 증거"(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0억달러 美테일러시 공장 투자 감사 전해

"美인력·제도 훌륭"…韓기업 추가 투자 기대

尹 "첨단기술 기반 한미 경제안보동맹 희망"

이재용, 세계 최초 '3나노 반도체' 시제품 소개

이데일리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시찰을 마친 뒤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상윤 최영지 이다원 기자] “170억달러 삼성전자의 투자를 바탕으로 미국 테일러 시(市)에 지어질 반도체 공장에 대한 기대감이 큽니다. 반도체 법안을 통해 양국이 협력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만들 수 있습니다. 삼성 반도체 공장이 바로 그 증거입니다.”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수차례 “땡큐, 삼성”을 외치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의 미국 투자는 미국내 일자리도 늘리면서 미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을 재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미 양국간 기술동맹이 굳건함을 과시했다. 그는 인센티브 법안을 통과해 삼성전자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삼성 배터리 투자에 대한 기대감 표해..추가 투자 압박?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반도체 공장을 시찰한 후 연설을 통해 “최첨단 반도체를 만들 수 있는 회사는 삼성을 비롯해 TSMC, 인텔 등 전 세계에 세곳밖에 없다”면서 “미국이 보유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삼성이 핵심칩을 개발하면서 양국 경제도 발전할 수 있다”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그는 삼성이 지난해 결정한 미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설립은 미국내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70억 달러 삼성전자 투자를 바탕으로 미국에 지어질 테일러 반도체 공장에 기대감 크다”면서 “이미 삼성전자는 2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데, 추가로 3000여개의 고급일자리가 텍사스에 만들어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 SDI의 추가 투자에 대한 기대감도 표했다. 그는 “삼성은 스텔란티스와 합작 법인을 만들어 배터리 생산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투자를 통해 더 깨끗한 에너지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SDI는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 설립을 진행 중인데 2025년 상반기부터 연 23GWh규모의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재 현지 인센티브 등을 고려해 부지 선정을 마무리하고 있는 단계다.

바이든 대통령은 누차 미국 투자가 매력적이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그는 “미국은 훌륭한 인력과 인적자원 갖고 있어 모든 기업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 인력은 교육 수준이 높고, 투명하고 예측 가능한 법적 제도도 갖췄기 때문에 미국에 투자하면 기업은 혁신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법안(chip act) 등을 통해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재계에서는 국내 기업 투자를 이끌어낼 유인책을 제시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국내 기업의 투자를 압박한 것이라고 해석한다.

마지막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반도체 협력 강화를 통해 경제안보의 핵심인 글로벌 공급망 문제에 함께 대응하겠다는 양국 정부의 구상을 보여줬다. 그는 “경제 안보, 국가안보는 결국 공동 가치를 함께하는 국가간의 협력을 통해 지킬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모든 분야에 있어 한국과 관계 강화하겠다. 아시아 순방에서 첫번째로 한국을 택한 것도 이런 이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尹 “첨단기술·공급망협력 기반 경제안보동맹 희망”

윤석열 대통령도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 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오랜 역사처럼 한미 반도체 협력의 역사 또한 매우 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우리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투자에 대한 각종 인센티브의 제공뿐 아니라 미국의 첨단 소재·장비·설계 기업들의 한국 투자에도 큰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도 환영 인사에서 “삼성전자는 75년 전 반도체를 생산하는 최초의 한국기업으로 시작했다”며 “미국과의 우정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미국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또 “반도체는 우리 세상의 엔진 성장을 이끌고 있으며 많은 기회를 만들고 있다”며 “전 세계의 많은 사람이 쉽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방대한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반도체 비즈니스에 기여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런 혁신이 가능한 것은 전 세계 여러분들이 애써주셨기 때문”이라며 “삼성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도 덧붙였다.

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는 모습.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오후 한국을 첫 방문해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시찰 후 연설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삼성 3나노 반도체 시제품 소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찾자 마자 전시장에 마련된 반도체 웨이퍼(Wafer)에 서명을 했다. 통상 귀빈들이 공장 등 현장을 방문하면 방명록에 이름을 적지만, 한미 정상은 반도체산업의 상징인 웨이퍼에 서명을 남겼다.

웨이퍼는 반도체를 만들 때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판이다. 직경 300mm의 원형판 모양인 웨이퍼에 회로를 그리고 잘라내 손톱 만한 반도체를 만든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4월12일 백악관 주재로 열린 ‘반도체 및 공급망 회복을 위한 CEO 회의’에서 한손으로 들고 흔든 동그란 판이 바로 웨이퍼다.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웨이퍼가 특별한 것은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돌입하는 3나노(㎚·10억분의 1m) 반도체 웨이퍼라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GAA 기술을 적용한 3나노 1세대 제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3나노 개발에서는 삼성이 이 분야 세계 1위인 TSMC보다 반년 정도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전세계에서 5나노 이하 공정을 할 수 있는 곳은 TSMC와 삼성전자뿐이지만, 삼성전자가 한발 더 앞서 나가겠다는 뜻이다.

한미 두 정상은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로 공장 내부를 시찰했다. 현재 가동 중인 1라인(P1)과 건설 중인 3라인(P3)을 둘러보면서 3나노미터 반도체 시제품을 소개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일정에는 한국 측에서 박진 외교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최상목 경제수석,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 등 100여명이 동행했다.

미국 측에서는 지나 러몬드 상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주한미대사 대리,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동아태 차관보 등 50여 명이 함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