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우리나라가 찬성? 정부 "주관적 보도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언론 보도에 우려 표명..오염수 방류 찬성 안해

"일본 정부와 소통하며, 해양 환경 모니터링 하겠다"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에 한국이 반대하지 않는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정부가 우려를 표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은 20일 관계부처합동 자료를 통해 일부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이데일리

정부가 일본 언론의 보도에 우려를 표명했다.(자료=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찬성한 적이 없고, 일부 일본 언론이 자의적이고 주관적인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해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객관적·과학적 관점에서 안전하고 국제법과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오염수가 처분되도록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우리나라는 주요 이해당사국으로서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한일 양자 간 소통·협의를 계속 해나가겠다”며 “오염수, 해양환경에 대한 모니터링과 평가가 중요한 만큼 우리 연구기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독립적인 감시활동에 참여하는 등 관련 활동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희석해 바다에 버리는 도쿄전력의 계획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내년 봄 해양 방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일본의 한 언론은 이러한 상황속에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보도해 국내 정치권을 중심으로 확산하며 논란이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