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이재명 시대 끝내야...김은혜, 尹이 가장 사랑하는 후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성동 "尹, 사석에서 김은혜 열정에 감탄"
김기현 "김동연, 경기 경유지 삼아 대권 야심"


파이낸셜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5.2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지도부가 20일 6.1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경기도를 찾아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를 지원했다. 이들은 "경기도에서 이재명의 시대는 물론이고 더불어민주당의 시대를 끝내야 된다"며 '야권 심판'을 내세웠다.

국민의힘은 공식 선거운동 이?째인 이날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현장 선거대책회의를 진행했다.

경기도는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도지사를 지낸 곳인 만큼, 이들은 이 위원장을 향한 집중 공세를 폈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재명은 인천으로 도망갔지만, 대신 정치적 계승자를 자처하는 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나왔다"면서 "지난 4년간 민주당은 중앙권력, 지방권력 모두 장악했고 국회와 지방의회도 석권했다. (하지만) 이러한 무소불위 권력을 갖고 경기도를 위해서 이루어 놓은 것은 별로 없다. 무능은 둘째 치고 전형적인 부패정치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대선 패배 이후에도 반성이나 자기 쇄신 노력이 없다"며 "오히려 새 정부 출범의 발목잡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 맹폭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경기도에서 또 다시 집권한다면 중앙정부와 극단적인 갈등만 하다가 4년을 허비할 것이고, 피해는 경기도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김은혜 후보에 대해선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사랑하는 후보"라며 "김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후보의 공보단장을 맡아 입과 귀의 역할을 했다. 윤 대통령은 사석에서 매번 김은혜 후보가 똑똑하고 열정이 넘친다며 감탄했다"고 치켜세웠다.

김은혜 후보와 맞붙는 경쟁상대인 김동연 민주당 후보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 경제관료 출신으로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공공일자리 정책 등 경제 폭망의 주역"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대선 때 이재명 후보가 재정과 경제를 1도 모른다고 비판하다 지금은 이 전 지사의 계승자를 자처하고 있다"며 "자신이 처한 처지에 따라 수시로 말을 바꾼 분"이라고 꼬집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도 김동연 후보를 겨냥, "변화니 개혁이니 운운하던 김 후보가 오로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구태의 온상이 된 꼰수기(꼰대·수구·기득권) 민주당 옷으로 스스럼없이 갈아입고 경기도민에게 표를 달라고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김 후보는 경기지사를 중간 경유지 삼아 대권에 도전하려는 야심을 품는 걸로 보인다. 경기도엔 내집살림하는 사람이 필요하지 내집을 팔아 쇼하는 사람이 필요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 위원장을 향해선 "자신의 무능과 온갖 비리 의혹이 문제로 제기되자 비겁하게도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경기도를 버리고 인천으로 도망을 갔다"며 "경기도의 자존심에 먹칠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