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세령 이정재 '칸 포착'...연인 감독 데뷔작 '헌트' 관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임세령(왼쪽) 이정재 커플. 사진lMBC


임세령(45) 대상그룹 부회장이 칸 영화제에 참석, 연인 이정재(50)의 감독 데뷔작 '헌트'를 함께 관람하며 응원했다.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영화 ‘헌트’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상영된 가운데, 이정재의 연인인 임세령 대상 부회장도 함께 했다.

19일 밤 12시(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칸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은 이정재의 첫 연출작 ‘헌트’가 월드 프리미어 상영됐다. 이 자리에는 감독 이정재와 주연배우 정우성 등이 함께했고, 이정재의 연인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했다.

이날 임세령 부회장은 지인과 함께 이정재의 뒤쪽에 앉아 조용히 영화를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인의 첫 감독 데뷔작을 최초로 극장에서 함께 관람하며 응원했다.

이정재와 임 부회장은 8년째 공개 열애를 이어오고 있다. 여러 차례 열애설 결혼설에 휩싸인 두 사람은 2015년 1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이후 두 사람은 편안하게 데이트를 즐기거나 공식 석상에 동반 참석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헌트’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조직 내에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는 과정에서 상대를 의심하게 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거대한 암살 작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스타투데이

영화 '헌트'로 감독 데뷔한 이정재(가운데)와 주연 배우 정우성(오른쪽)이 19일 칸 영화제 상영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칸(프랑스)=AFP연합뉴스


지난해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으로 글로벌 스타가 된 이정재의 첫 연출작인 만큼 국내는 물론 해외 언론도 일찌감치 주목했다. 이정재는 입국 당시부터 현지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이날 영화 상영 후 이정재는 정우성과 포옹하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드러냈고. “땡큐, 땡큐 소 머치. 감사합니다. 메르씨 보쿠”라며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등 3개 국어로 감사 인사를 했다. 높은 완성도에 7분 간 기립박수가 이어졌다는 전언.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한편 ‘헌트’가 초청된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액션, 스릴러, 느와르, 호러, 판타지 등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작품을 선정해 상영하는 부문이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