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미 “바이든, 문 전 대통령 만나기 어렵다”…선회 배경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방한 하루 전 ‘무산’ 통보
대북특사 제안설 등 확산에
정치적 공방 부담 느낀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나려던 계획이 방한 하루 전인 19일 무산됐다. 만남을 먼저 요청한 미국 측은 이날 낮 문 전 대통령 측에 “만나기 어려울 것 같다”고 최종적으로 통보했다.

새 정부가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 만남을 불편해하고 바이든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에게 대북 특사를 제안할 것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설 등으로 만남이 주목받자 바이든 대통령이 부담스러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미국 측이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기간 문 전 대통령을 만나기가) ‘어렵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8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미국 측은 지난 3월9일 한국 대선 전 한국 측에 ‘바이든 대통령이 5월 말 쿼드(미국·일본·인도·호주 4개국 안보협의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에 가기 전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 그때 퇴임한 문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고 먼저 요청했다고 한다. 문 전 대통령 임기 말 한·미 정상회담을 추진하던 청와대에 백악관이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날짜는 21일 한·미 정상회담 후인 22일, 장소는 서울이 거론됐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전날까지도 만남을 기정사실화하면서 “바이든 대통령 방한 일정이 확정되면 미국 측이 일시·장소를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측이 만남을 무산시킨 이유에 관심이 모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에게 임기 중 한·미 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노력한 데 대한 감사를 표하는 개인적·비공식적 만남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사전에 두 사람의 만남이 지나친 주목을 받고 야권 일각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에게 대북 특사를 제안할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만남이 정치적으로 해석되면서 백악관 입장이 난처해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관심이 분산되는 것을 우려한 윤석열 정부를 배려해 만남을 무산시켰다는 관측이다.

전직 청와대 관계자는 “대북 특사는 뚱딴지같은 소리”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도 문 전 대통령 대북 특사 가능성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정대연 기자 hoan@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