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尹-바이든 정상회담, 21일 용산 5층 집무실서 90분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90분간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18일 오후 용산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공개했다.

김 차장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공식 방문 형식으로 진행된다”라며 “윤 대통령 취임 후 11일 만으로, 대한민국 대통령 중 취임 후 최단 기간 내 한미 정상회담을 갖아 의미가 남다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도 취임 이후 인도·태평양 지역을 방문한 적이 없다. 이에 한국을 첫 방문지로 선택한 것도 상징적”이라며 “내실있고 성과있는 정상회담 되도록 마지막까지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늦은 오후 도착해, 22일 일요일 이른 오후 떠나는 2박 3일 일정”이라며 “양국 정상이 적어도 하루 한번씩은 매일 함께 하는 시간 가지면서 차별화된 일정 메시지 가지면서 소화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차장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방문 2일차인 21일 토요일 국립현충원 헌화 후 오후 1시 30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해 방명록 서명과 기념 촬영을 한다. 이어 5층 집무실로 이동해 소인수 정상회담을 시작한다. 대북문제, 동아시아 협력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접견실로 이동해 확대정상회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는 경제안보 협력, 인도·태평양 지역 역내 협력 어젠다 등 다양한 글로벌 협력 이슈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를 할 예정이다.

약 1시간 30분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한국 측과 미국 측이 각각 정상회담 결과를 문서로 정리하고 성명 발표를 정리한다. 양 정상은 오후 3시 45분, 회담이 길어지면 오후 4시 용산 청사 지하 1층 강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내외신 취재의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양 정상은 오후 7시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 주재 공식 만찬에 참석한다. 김 차장은 “우리 측은 대통령실, 행정부, 정·재계 인사, 일부 소수 학계, 문화·스포츠계 인사 등 50명 정도 인원이 만찬에 참석한다”며 “미국 측은 핵심 수행원을 포함해 약 30명 정도가 만찬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박3일 방한 일정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강화하겠다고 여러 번 말했다”며 “동아시아와 글로벌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기 위한 중심축으로 한미동맹이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는 게 이번 회담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군사적 동맹을 한미FTA를 통해 경제동맹으로 확산시켜왔으며, 이번에 한미 기술동맹이 추가될 것”이라며 “공동의 가치를 기반으로 정보를 공조하고 의제의 외견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 합의 내용이 선언에 그치지 않고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이행계획을 마련해 실천하겠다”고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다”면서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이 발생할 경우 도발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한미 정상이 즉시 한미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에 들어가도록 플랜B를 마련해 놓았다”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