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잠재된 리스크 현실화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8일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우리 금융시장과 금융시스템 내 잠재적 리스크가 언제든지 현실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금융리스크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금융시장 동향 및 주요 리스크를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김 부위원장의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이다. 회의에는 김종민 금융감독원 부원장과 윤창용 예금보험공사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 부위원장은 부임 첫 일정으로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할 만큼 대내외 경제·금융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임을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최근 고물가압력 지속에 따른 주요국 통화긴축 전환,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중국 봉쇄 등 대외리스크가 점증하면서 경기침체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주가 하락과 환율·금리 상승 등 시장 변동성 확대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대내외 리스크가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금융불안 요인들에 대해 긴밀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금융시장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위험요인을 적시에 탐지하고, 시장의 불안심리가 과도하게 확산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리인상 국면에서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세심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김 부위원장은 "금융사도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갖추고 스스로 리스크 관리 노력을 할 책임이 있다"면서 "일부 금융회사의 유동성 위기가 금융시장 불안으로 전이되었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일차적인 리스크 관리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금융시스템 내에 잠재된 리스크가 언제든 현실화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지고 비상한 각오로 업무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금융회사 잠재리스크와 가계·기업 등 실물 부문 리스크까지 꼼꼼히 살피는 한편 컨틴전시 플랜도 점검·보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