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화웨이, 전 세계 클라우드 매출 5위권 첫 진입...시장 대격변 불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aaS 점유율 4.6%로 5위 기록...중국 클라우드 시장 성장 수혜

클라우드, 미국이 시장 선도...중국이 빠르게 따라잡아

아주경제

멍완저우 화웨이 순환 부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클라우드 등 이른바 '빅3'와 알리바바클라우드, 오라클, 텐센트클라우드, IBM 등 네 곳의 틈새 사업자를 중심으로 전개되던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에 큰 변화가 일어났다.

화웨이가 중국 클라우드 시장 급성장에 힘입어 관련 점유율을 확대하며 지난해 전 세계 클라우드 사업자 매출 5위권에 진입한 것이다.

이에 전 세계 클라우드 업계도 다른 산업과 마찬가지로 AWS·마이크로소프트·구글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하는 미국 진영과 알리바바클라우드·화웨이를 앞세운 중국 진영으로 양분되는 것을 피할 수 없게 됐다.

18일 아주경제가 입수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2021년 IT 서비스 시장점유율' 보고서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전 세계 '서비스지향 인프라(IaaS)' 시장에서 41억9000만 달러(약 5조300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이는 점유율 4.6%에 달하는 것으로 전체 5위의 성과다. 화웨이가 전 세계 클라우드 매출과 점유율 5위권 내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비스지향 인프라는 '서비스지향 소프트웨어(SaaS)'와 함께 클라우드 산업의 핵심으로 꼽히는 분야다. 기업이나 개발자가 앱·서비스 등을 개발할 때 필요한 IT 장비(서버·저장장치·DB·네트워크 등)를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활용해 빌려주는 기업간거래(B2B) 서비스를 말한다.

서비스지향 인프라 시장 1위는 AWS로 집계됐다. AWS는 353억8000만 달러(약 45조원)의 매출을 거둬 38.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2위인 마이크로소프트는 191억5300만 달러(약 24조3000억원)의 매출로 21.1%의 점유율을 기록, AWS의 뒤를 바짝 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알리바바클라우드는 매출 86억7900만 달러(약 11조원)로 3위를, 구글클라우드는 매출 64억3600만 달러(약 8조1000억원)로 4위를 기록했다. 두 회사의 점유율은 각각 9.5%, 7.1%로 집계됐다.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서비스지향 인프라 시장 규모는 909억 달러(약 115조5000억원)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미국의 점유율은 36.9%(약 335억4000만 달러), 중국의 점유율은 23%(209억 달러)로 집계됐다. 미국이 클라우드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가운데 중국이 이를 빠르게 따라잡는 모양새다. 이러한 중국 클라우드 시장 급성장에 따른 혜택을 화웨이가 고스란히 흡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웨이는 2015년부터 통신장비 시장 성장의 한계를 느끼고 클라우드를 회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삼았다. 2019년 이후 미국의 제재로 통신 부품과 반도체를 구매할 수 없게 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느슨한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과 출시에 더욱 주력하게 됐다.

2019년 이후 중국 기업·관공서발 디지털 전환 수요가 급증한 것도 화웨이가 클라우드 사업에 집중하는 한 이유다. 리잔수(栗戰書) 상무위원회 주석 등 중국 정부의 유력 간부들이 중국 기업과 공공기관의 화웨이 클라우드 사용을 독려하며 지원사격에 나서기도 했다. 실제로 다른 중국 클라우드 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중국 집권 세력인 태자당과 관계가 원만하지 못하지만, 화웨이는 창업자 런정페이와 후계자인 멍완저우를 중심으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강일용 기자 zero@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