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미디어 시장

HCN 품은 KT, 유료방송 점유율 35.6%로 1위 굳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기부 작년 하반기 유료방송 집계 발표

유료방송 통신 3사 점유율 85.9%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작년 하반기 유료방송 시장 1위 사업자인 KT계열이 HCN 인수를 통해 점유율을 35.58%까지 확대했다. 통신 3사의 점유율도 85.9%에 이르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료방송 시장점유율 산정 기준에 따른 작년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가 3563만7342명(6개월 평균)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2021년 상반기 대비 증가 폭은 52만9973명으로 작년 상반기(52만4040명)와 비슷했다.

사업자별로는 KT 839만6249명(23.56%), SK브로드밴드(IPTV) 604만2627명(16.96%), LG유플러스 525만779명(14.73%), LG헬로비전 377만6740명(10.60%), KT스카이라이프 302만224명(8.47%), SK브로드밴드(SO) 287만4745명(8.07%) 순이었다.

통신3사 계열사들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85.94%로 작년 상반기(81.95%)보다 3.99%포인트 늘었다. KT계열(HCN·KT스카이라이프 포함)은 작년 9월말 HCN을 인수한 영향 등으로 점유율이 3.68% 늘어난 35.58%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 계열(LG헬로비전 포함)은 25.33%로 0.05%포인트 높아졌고 SK브로드밴드 계열(SO 포함)은 25.03%로 0.26%포인트 상승했다.

매체별 가입자 수는 IPTV 1968만9655명(55.25%), SO 1292만7463명(36.28%), 위성방송 302만224명(8.47%)으로 집계됐다. IPTV는 2017년 11월 가입자 수가 SO를 앞선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작년 말 격차를 약 676만명으로 확대했다.

한편, 사업자 제출자료 기준 유료방송 총 가입자 수는 작년말 현재 3645만9267명으로 파악됐다. 영업 외 목적 무료 가입자 3만6578명, 예외지역 가입자 15만5655명, 방송 공동수신설비 유지보수 계약을 통한 이용자 132만5468명 등을 포함한 수치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