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민진 “정의당 입장문 자체가 2차 가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필요한 신체접촉 표현 경악스러워"

"성폭력 단어 안 썼다고 성폭력 아니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 내 성폭력 피해를 폭로한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17일 정의당의 기자회견에 대해 “당의 입장문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정의당은 이날 오전 발표한 입장을 통해 "해당 사건은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광역시도당 위원장인 A씨가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강 전 대표를 밀치면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있었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 전 대표가 이 사안을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지만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엄중 경고와 사과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이 공식 입장을 통해 성폭력을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한 점이 경악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는 용어는 제가 사용한 말이 아니다. 가해자가 저에게 사과문을 보내오면서 쓴 말”이라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기에 성폭력으로 볼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한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 전 대표는 “제가 성폭력이라는 단어를 그 자리에서 안 썼다고 해서 성폭력이 아니게 된단 말이냐”라며 “당시에 정말 성폭력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면 가해자로부터 사과문을 받아 전달해주는 역할을 왜 젠더 인권특위가 맡은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 대변인이 기자들과의 백브리핑에서 ‘모 위원장 사건이 성폭력 사안이라는 것은 사실관계가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당 대변인의 입으로 피해를 부정하는 입장이 나온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박예나 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