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녀2' 신시아 "촬영 때마다 '나는 소녀다' 주문 걸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욱 거대하고 강력해진 마녀 유니버스로 돌아온 영화 '마녀 2'에서 새로운 마녀로 발탁된 배우 신시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7일 '마녀 Part2. The Other One'(마녀2) 측은 1,408:1의 경쟁률을 뚫고 새 마녀로 발탁된 신시아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신시아는 1,408: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3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과하며 새로운 마녀로 뽑혀 주목을 받고 있다. 2018년 여름 극장가에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한국형 여성 액션의 신기원을 열었다고 평가받는 '마녀'의 후속편 '마녀 2'의 타이틀롤을 맡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얼떨떨했다. 너무 감사하고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 전편이 워낙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라 잘 해내야한다는 부담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에 임했다"라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범한 고등학생이었던 '마녀'의 '자윤'(김다미)과 달리 극비 프로젝트의 실험체로 평생을 갇혀 지냈던 '소녀'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신시아는 "세상과 격리된 삶을 살았기에 감정 표현이 어색하고 서툰 인물이라 생각했다. 표정 변화가 크지 않은, 눈빛만으로 많은 이야기를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거울과 셀프 카메라를 총동원해 '소녀'만의 표정을 찾기 위해 끝도 없는 연습을 거친 것은 물론, 촬영에 들어가기 전 '나는 소녀다'라는 주문을 걸며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함께한 김영호 촬영감독으로부터 "신비로운 분위기와 무언가 담고 있는 눈빛으로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드는 배우"라고 극찬을 받은 신시아. 아이 같은 순수한 모습부터 파괴적인 본성을 드러내는 장면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야누스적인 매력을 발산, 관객들의 기대감과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2022년 6월 15일 한국영화계에서 가장 강렬한 데뷔를 예고하고 있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