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 "신규 발열자 27만명·누적 56명 사망"…군, 약품공급 시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 24시간 약품수송·공급…"김정은 불같은 진정 인민에게 전달할 것"

내각 관료들도 약 수송작업…약공장 풀가동·의료 교원 학생들도 투입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6일 신규 발열자가 27만명에 육박했다.

이런 가운데 인민군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별명령'에 따라 평양시내 의약품 공급 안정화 작업에 일제히 투입돼 24시간 체제로 의약품 공급·수송을 시작했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지난 16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6만9천51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17만460여명이 완쾌됐으며, 6명이 사망했다고 1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