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고랜드 주차비 논란···1시간 이후 무조건 1만8000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차·전기차·장애인차량 감면 혜택도 없어

레고랜드 "주차장 임대료·운영비 고려한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춘천시에 있는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레고랜드) 주차요금이 너무 비싸다는 이유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레고랜드에 따르면 주차장은 1시간까지 무료지만 이후에는 하루 요금 기준 무조건 1만8000원을 내야 한다. 경차와 장애인 차량, 전기차 등에 주어지는 감면 혜택도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레고랜드 주차요금은 타 테마파크에 비해서도 상대적으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송파구에 있는 롯데월드 어드벤처의 경우 종합이용권 또는 파크 이용권을 구매하면 일 최대 3000원의 주차비가 부과된다. 경기 용인시에 있는 에버랜드 리조트의 주차장은 대부분 무료이며, 정문 주차장만 일 최대 1만5000원이다. 서울랜드는 당일 이용권을 제출하면 무료주차가 가능하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고랜드 주차장은 강원개발공사 소유로 레고랜드가 임대해 사용하고 있다. 이 유료 주차장 인근엔 임시로 만든 무료 주차장이 있지만 유료 주차장에 주차 공간이 없을 경우만 개방하고 있다.

레고랜드 측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임대료와 운영비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용객 불만 사항을 확인하고 있으며 주차요금과 환불 규정 등에 대해 변경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