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자도 “비트코인, 결제수단으로써 미래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시세 그래프 /뉴스1



암호화폐 거래소 ‘FTX’를 창업한 샘 뱅크맨-프라이드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이 지급결제 네트워크로서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 보도했다.

뱅크맨-프라이드 CEO는 FT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비효율적이고 환경적으로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지급결제 네트워크로서 결격사유가 있다고 밝혔다.

비트코인의 기반이 되는 작업증명(PoW) 방식이 수백만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도록 확장될 수 없고, 이 방식을 운영하는 데엔 전력도 많이 소모된다는 것이다. 현재 유럽에서는 암호화폐가 최소한의 환경적 지속가능성 기준을 따라야 한다며 이런 작업증명 방식을 채택한 암호화폐를 사실상 금지하는 방안이 논의 중이다.

그는 작업증명 방식보다는 지분증명(PoS) 방식이 더 싸고 전력을 덜 소비하기 때문에 암호화폐가 지급결제 네트워크로 진화하는 데 더 적합한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비트코인에 이어 암호화폐 시장 2위인 이더리움이 이 지분증명 방식으로 전환하는 작업 중이다.

뱅크맨-프라이드는 비트코인이 ‘암호화폐’로서 통용돼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며 그보다는 금과 유사하게 “자산, 원자재, 가치저장 수단”으로서 미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유병훈 기자(itsyou@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