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마 햄버거 못사고 울더라”…서울 고령층 절반, 키오스크 쓴 적 없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마가 햄버거를 먹고 싶어서 가게에 들어갔는데 키오스크(무인단말기) 때문에 너무 구매가 어렵더래 뭐 누르면 계속 추가되고, 어떻게 할지도 모르겠고 우왕좌왕했는데 아무도 도와주는 사람이 없었다는 거야.”

“결국 뒷사람 기다리길래 못 사고 나왔대. 다른 햄버거집에 갔는데 거기서도 키오스크로만 주문받는다고 해서 그냥 포기하고 집에 왔다는 거야. (엄마가) 이제 햄버거도 혼자 못살 정도로 나이가 들었나 싶어서 속상하다고 좀 우시더라고.”

올해 초 국내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이 사연은 많은 누리꾼의 공감을 얻었다. 사연을 공개한 누리꾼은 “나도 처음 가는 곳 키오스크가 복잡하면 식은땀 나는데 엄마가 혼자 그러고 있었다고 생각하니까 마음이 너무 안 좋더라”며 “내가 같이 갔을 때 몇 번 보여주고 알려주기도 했는데 여전히 어려워하시더라”고 토로했다.

서울디지털재단이 16일 발표한 ‘디지털 역량 실태조사’에 따르면 만 55세 이상 가운데 키오스크를 이용해 봤다고 답한 응답자는 45.8%로 같은 질문에 대한 55세 미만의 응답 비율(94.1%)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이 조사는 지난해 10~12월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 5000명에게 가구 면접 방식으로 조사한 것으로 44~64세는 68.9%, 65~74세는 29.4%, 75세 이상은 13.8%로 나이가 들수록 키오스크 이용 경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층이 키오스크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사용 방법을 모르거나 어려워서’가 33.8%로 가장 높았으며 ‘필요가 없어서’(29.4%), ‘뒷사람 눈치가 보여서’(17.8)가 뒤를 이었다. 75세 이상 고령층은 사용하기 어려운 키오스크로 패스트푸드점(53.5%), 카페(45.7%), 음식점(44.4%)을 꼽았다.

키오스크 이용경험자를 대상으로 메뉴선택·결제완료 비율 등 키오스크 이용능력을 조사한 결과, 전체 평균은 74.2점으로 조사됐으나 55세 이상의 점수는 59.2점에 그쳤다. 키오스크를 비롯한 디지털 기기 및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어려움이나 문제가 발생할 경우 전체 조사 대상자의 8.8%는 해결하지 못해 그대로 둔다고 답했고 고령층은 이 비율이 21.1%로 훨씬 높았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디지털 사회에서 시민 모두가 소외나 배제 없이 디지털 기술이 가져오는 기회와 혜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디지털 포용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