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벤치 신발 논란'에 "곧바로 닦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YTN 라디오 인터뷰

"주로 신발 벗고 올라가... 공간 좁아 실수"

"安 10년간 새정치 울궈 사골 맹물밖에 안 나와"

아시아투데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는 16일 선거운동 중 신발을 신은 채 벤치에 올라선 것에 대해 “바로 다 닦긴 했지만, 신발을 신고 벤치 위에 올라간 것은 제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주로 신발을 벗고 올라가는 데 그곳은 워낙 좁아서 약간 실수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좋은 건 다 빼고 나쁜 것만 짜깁기 해서 음해한다”며 “원래 이상한 게 눈에 띈다. 개가 사람 무는 건 뉴스가 아닌데 사람이 물면 뉴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서는 “10년간 ‘새 정치’를 울궈드셨는데 맹물 밖에 안 나올 사골을 통째로 구 정치세력에 갖다 바쳤다”며 “안 후보는 10년간 국민을 기만했다. 그런 분이 경기도 선거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와 관련해서도 “경기 도정이 얼마나 복잡하고 광범위하며 힘든지 아실지 궁금하다”며 “말 잘한다고, 대변인으로서 얼굴 많이 알렸다고 도정을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같은 분이 (도정을) 맡아야 ‘이재명의 경기도’가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지방선거 판세에 대해서는 “호남만 제대로 지켜도 다행인 상황이다. 수도권에서 한곳이라도 이기면 승리라고 본다”며 “제일 우려하는 것은 ‘한명숙 오세훈 서울시장 선거’ 사례가 다시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여론 조사상 한명숙은 17∼18%포인트 지고 있다고 해서 다들 투표를 안 했는데 나중에 보니 1%포인트 전후였다. 땅을 치고 한탄했다”며 “지지층이 결속하고 슬픔과 좌절을 투지로 바꿔 단합투표를 하면 압승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