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꿈만 같아요" 85년만에 명예졸업장 받은 김덕화 할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사참배 거부로 폐교돼 졸업 못해…"항상 그리웠다"

연합뉴스

85년만에 명예졸업장 '감격'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4일 오전 광주 남구 수피아여고에서 열린 '홈커밍데이' 행사에서 1937년에 이 학교에 입학한 김덕화 할머니가 85년만에 명예졸업장을 받고 있다. 김 할머니는 신사참배 거부로 학교가 자진 폐교해 졸업하지 못했다. 2022.5.14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항상 그리웠던 학교에 다시 오니 감격스럽고 눈물이 납니다."

1937년 광주 수피아여고에 입학했던 김덕화(98) 할머니는 85년 만에 명예 졸업장을 받고 눈물을 훔쳤다.

김 할머니가 입학한 그 해, 학교는 일제의 신사참배를 거부하다 자진 폐교했고 김 할머니는 학교에 다니지 못했던 게 평생 한으로 남았다.

폐교된 뒤 다른 지역에서 삶을 이어온 김 할머니는 학교를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100세가 가까워진 지금까지 학교가 생각날 때면 교가를 부르거나 피아노로 연주할 정도였다.

교가를 아직 기억하냐는 질문에 즉석에서 교가 1절을 또렷한 목소리로 불러내기도 했다.

김 할머니는 최근 TV 프로그램에 '피아노 치는 할머니'로 소개되면서 수피아여고 동창회와 연이 닿았다.

학교와 동창회 측은 김 할머니의 사연을 전해 듣고 명예 졸업장을 준비해 할머니를 초청했다.

명예 졸업장에는 85년 전 졸업장을 복원한 특별한 선물도 함께 들어있었다.

김 할머니는 "항상 그리웠던 수피아, 못 잊은 수피아. 사랑하는 후배들 만날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며 "저는 졸업장을 받을 수도 없는 사람인데 이렇게 졸업장까지 전해주셔서 꿈만 같다"고 말했다.

함께 눈물을 흘리던 김 할머니의 자녀는 "항상 수피아여고 말씀하시면서 우시고 그랬는데 돌아가시기 전에 한을 풀어드린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85년만에 받은 명예졸업장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4일 오전 광주 남구 수피아여고에서 열린 '홈커밍데이' 행사에서 1937년에 이 학교에 입학한 김덕화 할머니가 85년만에 받게 된 명예졸업장을 살펴보고 잇다. 김 할머니는 신사참배 거부로 학교가 자진 폐교해 졸업하지 못했다. 2022.5.14 iny@yna.co.kr


in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