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軍, 강 건너다 전멸…우크라 포격∙공습에 1500명 잃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시베르스키도네츠강 폭격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의 러시아군이 도하 작전 중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아 대대급 병력을 거의 전멸당했다고 영국 더타임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8일 시베르스키도네츠강을 건너다 73대의 탱크와 장갑차, 최대 1500명의 병력을 잃은 것으로 추산된다.

우크라이나군은 항공사진 등을 토대로 이같이 추산하고, 포격으로 불타버린 차량 50여 대의 잔해를 담은 사진과 드론 영상을 공개했다.

러시아 남부와 우크라이나 동부를 잇는 이 강은 기갑부대의 진격을 늦추는 자연 방벽 중 하나로 꼽힌다.

포격과 공습을 동원한 이 공격은 이번 전쟁에서 가장 격렬한 전투 중 하나로, 돈바스에서 의미 있는 전과를 거두려던 러시아군에 심대한 타격을 입혔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러시아군이 이 강을 건너 돈바스 지역의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를 포위하는 동시에 서쪽의 리만을 공격하려 한 사실을 미리 파악했다.

우크라이나 탱크 여단은 러시아 쪽 강변에 러시아군의 병력이 집결해 도하를 시도한다는 사실을 간파했고 폭발물 처리반은 공격 하루 전인 7일 해당 지역을 정찰하고 부교가 세워질 지역을 찾아냈다.

이튿날 이동을 시작한 러시아군은 주변 들판과 숲을 태운 연기로 동선을 숨겼지만,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던 우크라이나군은 곡사포와 공군력을 동원한 일제 포격을 퍼부었다.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이 도하 지역에 밀집됐던 탓에 사상자가 많았을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러시아군은 강 한쪽에서 위치를 사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대대 차량의 4분의 3을 잃어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잭 와틀링 선임 연구원은 "다리가 감시의 대상이자 '킬존'(kill zone)이 될 수 있다"며 "무기 사정거리와 센서의 감시거리가 늘어난 현대전에서는 성공적인 도하 작전을 위한 적의 감시망 회피가 더욱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