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남도, 농·어업·임업 공익수당 1273억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영남 기자(=전남)(cyn44550@gmail.com)]
전라남도는 농·어업과 농·어촌의 공익적·다원적 가치에 대한 보상과 인구감소·고령화 등 농·어촌 문제 해결을 위해 지원하는 농·어민 공익수당을 올해 1273억 원을 들여 21만2000 명에게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은 농·어업·임업 경영정보를 등록한 경영체의 경영주 중 2021년 1월 1일 이전부터 계속 전남에 주소를 두고 1년 이상 농·어업·임업에 종사한 자다.

프레시안

▲전라남도 청사 전경ⓒ전남도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지원 제외 대상은 ▲농·어업 외 소득 3700만 원 이상 ▲직불금 등 보조금 부정수급자 ▲공무원·공공기관 임직원 ▲농·어민 공익수당 지급 대상 경영주와 실제 거주를 같이하면서 세대를 분리한 자 등이다.

이번 농·어민 공익수당 수령을 바라면 오는 2월 10일까지 소득금액 증명원, 개인정보 수집·활용 동의서 등 구비서류를 갖춰 마을 이·통장을 통해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또한 각 시·군은 지급요건 확인 등을 거쳐 자체 공익수당위원회를 열어 오는 3월 중 지급대상을 확정한다.

이번 대상자로 확정되면 오는 4월까지 60만 원씩 지역화폐로 일시 지급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전남도 누리집이나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하거나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전남도 관계자는 “신청을 누락한 농·어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시 지급하는 농·어민 공익수당이 지속된 코로나19로 힘든 농·어업인의 경영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농·어민 공익수당은 전남도가 지난 2020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2020년에는 농·어업경영체 경영주 19만 1328명에게 1148억 원을 지난 2021년에는 19만 7711명에게 1186억 원을 지원했다.

[최영남 기자(=전남)(cyn44550@gmail.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